본문내용보기 메뉴바로가기

구단소식

OK 읏맨 럭비단에 관한 소식 및 언론사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 창단…최윤 회장 “오 감독과 ‘두번째 기적’ 이룰 것”

날짜
2023-03-21
조회수
869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 창단…최윤 회장 “오 감독과 ‘두번째 기적’ 이룰 것”

 

◇프로 배구단에 이은 그룹의 두 번째 구단인 럭비 실업팀 본격 운영...금융권 최초 사례 

◇국내 스포츠 산업 발전 위한 다양한 투자 전개...골프, 농아인야구 등 다방면에 관심 쏟아

 

OK저축은행, OK캐피탈 등의 계열사를 보유한 OK금융그룹(회장 최윤)은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의 공식 출범을 기념하는 창단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창단식은 전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ENA 스위트 호텔에서 최윤 OK금융그룹 회장과 정삼흥 광주시럭비협회장을 비롯한 읏맨럭비단 선수 및 코치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읏맨럭비단은 ‘OK금융그룹 읏맨프로배구단’에 이은 그룹의 두 번째 스포츠 구단으로, 금융사가 럭비단을 창단한 것은 OK금융그룹이 처음이다. 럭비의 3대 정신인 ‘희생, 인내, 협동’이 그룹의 조직문화 핵심가치인 ‘원팀(One-Team)’ 정신과 맞닿아 있는 점이 럭비단 창단에 나선 배경이라는 것이 OK금융그룹의 설명이다.

 

전남 광주를 연고지로 정한 읏맨럭비단은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을 구단주로, 영화 ‘60만번의 트라이’실제 주인공인 오영길 감독과 ‘대한민국 귀화 1호’ 럭비국가대표 출신인 안드레진 코치를 초대 지도자로 선임했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등 외국인 용병 4명을 포함해 총 32명의 선수단을 꾸렸다.

 

특히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오영길 감독은 지난 2010년 일본 오사카 재일동포학교(오사카 조고)럭비부를 이끌며 일본 최고 권위의 고교럭비대회인 ‘하나조노’에 참가해 사상 첫 4강 신화를 이끈 인물이다. 오 감독은 1000여곳에 달하는 일본 고교 럭비부가 참여하는 하나조노에서 30명 남짓한 재일동포 부원들과 함께 명문 고교 럭비부를 제패하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기적을 일으킨 럭비인으로 통한다. 더욱이 재일교포 럭비 선수들이 사회에서 인정받는 구성원으로 활약하는 선순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됐다. 

 

최윤 회장은 창단식에서“재일동포 출신 럭비인인 오 감독의 삶이 선진국형 스포츠 클럽팀이라는 개념을 스포츠단 창단 모델로 제시한 읏맨럭비단의 지향점과 같으며 정통의 선수들과 실력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는 상황에도 ‘기적’을 선사해 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며 초대 감독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OK금융그룹은 오 감독과 함께 ‘두 번째’ 60만번의 트라이를 국내에서 실현한다는 포부다. 읏맨럭비단을 단순히 우승 경쟁이 아닌 선진 스포츠 문화 전파와 한국 럭비 활성화의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이를 위해 OK금융그룹은 “일하는 럭비선수, 일하면서 운동을 즐긴다”를 모토로 읏맨럭비단을 운영한다. 낮에는 직장인으로 본연의 과업을 수행하며 생계걱정을 덜고, 일과 후나 주말에는 평생 이어온 럭비선수의 꿈을 실현해나가는 ‘선진국형 스포츠 클럽’이 읏맨럭비단의 지향점이다.

 

실업팀으로 거듭난 읏맨럭비단은 오는 25일 열리는 ‘2023 코리아 슈퍼럭비리그’에서 실업팀으로서의 첫 포문을 연다. 

 

읏맨럭비단의 합류로 한국 남자 럭비는 한국전력공사, 포스코건설, 현대글로비스, 읏맨럭비단 등 4강 체제로 확대 운영된다. 국내 럭비계가 4개 실업구단 시대를 맞이하는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10년여 만이다. 팀별로 경기 수를 추가로 확보해 럭비팀들의 경기력 향상에 기여하고 더욱 치열해진 경쟁 구도를 바탕으로 팬들에게 럭비의 참매력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의 구단주인 최윤 회장은 “읏맨럭비단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진정한 엘리트 스포츠 선수로 인정받고 나아가 사회에서 당당히 인정받는 선순환의 토대를 만들고 싶다”며 “읏맨럭비단을 통해 비인지 스포츠인 럭비의 장기적인 발전을 지원하고 럭비의 저변 확대가 한국 사회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OK금융그룹은 국내 스포츠 산업 발전과 저변 확대에 기여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자 럭비를 비롯한 다양한 스포츠를 후원하고 있다. 

 

OK금융그룹은 지난 2013년 경기 안산을 연고지로 ‘읏맨배구단’을 창단했다. 읏맨배구단은 창단 이듬해부터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등 배구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며 국내 배구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여자 골프 저변 확대를 위해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1부 대회인 ‘OK금융그룹 박세리인비테이셔널(Invitational)’ 대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연 최대 2000만원 상당의 장학금?훈련비 지원으로 골프 유망주 육성에 기여하는 ‘골프 장학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18년에는 갑작스러운 구단 해체로 존폐 위기에 내몰렸던 ‘KDB농구단’을 네이밍 스폰서 형태로 긴급 지원했다. 소속팀을 잃은 선수들은 ‘OK저축은행 읏샷농구단’으로서 2018-19 시즌을 소화할 수 있었다. 이밖에도 OK금융그룹은 지난 2010년부터 ‘선동렬배 전국농아인야구대회’을 개최하고 있으며, 재일동포 유도 스타인 안창림 전 국가대표팀 선수가 현역으로 활동하던 당시 후원에 나서는 등 스포츠계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OK금융그룹은 이 같은 스포츠 후원의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제3회 한국스포츠메세나 시상식 회장사 부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한국여자프로연맹 공로상 등을 수상했다.

 

 

<사진설명>OK금융그룹은 지난 20일 서울 중구 ENA 스위트 호텔에서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창단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읏맨럭비단 구단주인 OK금융그룹 최윤 회장(맨 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오영길 읏맨럭비단 감독(맨 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이 선수단과 단체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OK금융그룹)

 

 

<사진설명>OK금융그룹은 지난 20일 서울 중구 ENA 스위트 호텔에서 ‘OK금융그룹 읏맨럭비단창단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앞줄 가운데)과 오영길 감독(앞줄 맨 오른쪽)이 구단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OK금융그룹)